cartegory

    인터넷 익스플로러10, 드디어 원도우7 버전 정식 출시 하지만...

    추천하기4
    신고
    0
    조회수
    4,569
    댓글
    4
    등록일
    2013.02.27 00:21:33
    작성자
    ITware(chldlsgh75)
    IP
    116.126.***.46
    신고 쪽지

    인터넷 익스플로러10, 드디어 원도우7 버전 정식 출시 하지만...

   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출시한 새로운 "원도우" 운영체제인 "원도우8" 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던 익스플로러 버전인
   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에 버전에 대한 원도우7 버전 정식 출시가 이루어 졌습니다.
     

   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를 통해 다운받을 수 있는 원도우7 용 인터넷 익스플로러10

    원도우7 용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버전은 현재 타 운영체제 보다 출시가 더 늦어진 끝에 지금 출시가 이루어진 상태이며,
    현재 마이크로스프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하여 정식적으로 국내에서도 다운로드가 가능하도록 준비 된 상태입니다.

    하지만 이에 대하여 국내 네티즌들은 전혀 관심이 없는 상태이거나 혹은 업데이트 소식조차도 모르고 있는 상황이 대부분입니다.
   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에 대한 이러한 네티즌들의 무관심의 이유는 무엇일까요?...
     

    더욱 편리하고 빠른 타 브라우저가 이제는 더 선호받고 있다.

   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업데이트 소식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전혀 반응이 없는 이유는 이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아니라 하여도 구글에서 개발한 "크롬" 이나 모질라에서 개발한 "파이어폭스" 그외 "사파리", "오페라" 와 같은 다양한 브라우저들이 존재하는 상황이기에 "인터넷 익스플로러" 의 부족한 확장성이나 타 브라우저에 비하여 다소 떨어지는 속도에 대해서도 완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이미 이러한 문제가 "인터넷 익스플로러9" 때 부터 본격적으로 전파되며, 많은 네티즌들은 새로운 "나에게 맞는 브라우저 찾기" 행열을 나선 상태이며, 그 결과 "인터넷 익스플로러" 의 점유율은 순식간에 곤두박질 치고있는 상황까지 이르른 상황입니다.

    그러한 네티즌들의 민심을 다시금 사로잡기 위해 "인터넷 익스플로러" 는 지속적으로 부족했던 확장성이나 처리 속도에 대해 
    현재는 많은 개선이 이루어지고 유저들의 피드백도 크게 반영이 이루어진 상태이지만, 이미 "크롬","파이어폭스" 같은 타사 브라우저 들의 사용율과 대중성이 급격하게 증가하여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는 걷잡을 수 없는 수준까지 도달한 상황입니다.
     

    점유율 곤두박질 치고있는 인터넷 익스플로러... 다시 재기는 불가능할까?...

    이렇듯 이미 점유율의 상당치를 타사 브라우저에게 빼앗긴 상태의 "인터넷 익스플로러" 가 다시 이전처럼 높은 점유율을 가로채오기는 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, "인터넷 익스플로러" 도 진화하고 있지만 그와 더불어 "크롬","파이어폭스" 와 같은 타사 브라우저도 점유율을 위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업데이트를 진행 중에 있는 상황입니다.

    또한, 지속적으로 새로운 타사 브라우저들이 지속적으로 여러가지 강점을 내세우며 출시 중에 있는만큼
    오히려 앞으로도 "인터넷 익스플로러" 의 점유율은 앞으로도 떨어질 것이라 전망은 되어도 다시 높아질 것이라 전망하기는
    어려운 상황입니다.

    과연 매서운 돌풍을 마주하고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의 "인터넷 익스플로러" 는 앞으로 어떤 결과를 얻게 될 까요?...

    ITware 님의 관련글 보기




    네티즌소식

    게시판 내용 검색 폼
   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
    글쓰기
    2년 전 글보기
    진중권, '세월호 망언' 일침.. '지만원-권은희-한기호-정몽준 아들'에 '해도 너무해' 저렴한게비지떡 02:43:43 13
    세월호 선장&선원들, 유치장에서 끼니 안 거르고 '영화관람'. 코린친구 02:31:54 8
    바나나 전염병 뉴스... 정리해보면... [1] 아는사람얘기 01:31:58 11
    파란바지의 구조자 "모두 내 딸 같았어요" jhg112 00:42:32 7
    “기적의 공간 에어포켓 19일 이미 소멸” jhg112 00:30:18 13
    저스틴 비버 야스쿠니 신사 참배 해명 "그런 곳인지 몰랐다." 무한제리사랑 2014.04.23 10
    식당 쪽 사람 많아요…페북 거짓 게시자 검거 jhg112 2014.04.23 9
    단원고 학생 죽음금지 가처분 '해프닝' jhg112 2014.04.23 13
    불허했던 다이빙벨, 해경 몰래 투입? 빌려간 제품 2인용 무한제리사랑 2014.04.23 27
    길 무도 하차 확정, 제작진이 수용‥당분간 6人 체제 jhg112 2014.04.23 3
    소트니코바 '은퇴후 배우할 생각' jhg112 2014.04.23 11
    스팀, 한국시각 내일 새벽 2시부터 Red Orchestra2 무료 배포 jhg112 2014.04.23 7
    세월호 침몰했는데, 선박관련 규제 완화하겠다는 정부 코비진스 2014.04.23 18
    학부모의 절규 "떠날 거에요…나 대한민국 국민 아닙니다" [1] 코비진스 2014.04.23 35
    퍼거슨 'SNS는 인생의 낭비' 코비진스 2014.04.23 9
    또래들이 보낸 구호품.. 코비진스 2014.04.23 11
    민간 잠수부, 해군·해경과 갈등 '철수 선언' 코비진스 2014.04.23 16
    <세월호참사> 합동분향소서 기원 메모글 도난당할 뻔 저렴한게비지떡 2014.04.23 15
    '노란 리본' 사진 조작까지..도 넘은 악성 유언비어 [1] 저렴한게비지떡 2014.04.23 15
    세월호 침몰했는데, 선박관련 규제 완화하겠다는 정부 저렴한게비지떡 2014.04.23 16
    게시판 내용 검색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