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artegory

    인터넷 익스플로러10, 드디어 원도우7 버전 정식 출시 하지만...

    추천하기4
    신고
    0
    조회수
    4,689
    댓글
    4
    등록일
    2013.02.27 00:21:33
    작성자
    L1 ITware(chldlsgh75)
    IP
    116.126.***.46
    신고 쪽지

    인터넷 익스플로러10, 드디어 원도우7 버전 정식 출시 하지만...

   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출시한 새로운 "원도우" 운영체제인 "원도우8" 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던 익스플로러 버전인
   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에 버전에 대한 원도우7 버전 정식 출시가 이루어 졌습니다.
     

   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를 통해 다운받을 수 있는 원도우7 용 인터넷 익스플로러10

    원도우7 용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버전은 현재 타 운영체제 보다 출시가 더 늦어진 끝에 지금 출시가 이루어진 상태이며,
    현재 마이크로스프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하여 정식적으로 국내에서도 다운로드가 가능하도록 준비 된 상태입니다.

    하지만 이에 대하여 국내 네티즌들은 전혀 관심이 없는 상태이거나 혹은 업데이트 소식조차도 모르고 있는 상황이 대부분입니다.
   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에 대한 이러한 네티즌들의 무관심의 이유는 무엇일까요?...
     

    더욱 편리하고 빠른 타 브라우저가 이제는 더 선호받고 있다.

    "인터넷 익스플로러10" 업데이트 소식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전혀 반응이 없는 이유는 이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아니라 하여도 구글에서 개발한 "크롬" 이나 모질라에서 개발한 "파이어폭스" 그외 "사파리", "오페라" 와 같은 다양한 브라우저들이 존재하는 상황이기에 "인터넷 익스플로러" 의 부족한 확장성이나 타 브라우저에 비하여 다소 떨어지는 속도에 대해서도 완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이미 이러한 문제가 "인터넷 익스플로러9" 때 부터 본격적으로 전파되며, 많은 네티즌들은 새로운 "나에게 맞는 브라우저 찾기" 행열을 나선 상태이며, 그 결과 "인터넷 익스플로러" 의 점유율은 순식간에 곤두박질 치고있는 상황까지 이르른 상황입니다.

    그러한 네티즌들의 민심을 다시금 사로잡기 위해 "인터넷 익스플로러" 는 지속적으로 부족했던 확장성이나 처리 속도에 대해 
    현재는 많은 개선이 이루어지고 유저들의 피드백도 크게 반영이 이루어진 상태이지만, 이미 "크롬","파이어폭스" 같은 타사 브라우저 들의 사용율과 대중성이 급격하게 증가하여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는 걷잡을 수 없는 수준까지 도달한 상황입니다.
     

    점유율 곤두박질 치고있는 인터넷 익스플로러... 다시 재기는 불가능할까?...

    이렇듯 이미 점유율의 상당치를 타사 브라우저에게 빼앗긴 상태의 "인터넷 익스플로러" 가 다시 이전처럼 높은 점유율을 가로채오기는 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, "인터넷 익스플로러" 도 진화하고 있지만 그와 더불어 "크롬","파이어폭스" 와 같은 타사 브라우저도 점유율을 위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업데이트를 진행 중에 있는 상황입니다.

    또한, 지속적으로 새로운 타사 브라우저들이 지속적으로 여러가지 강점을 내세우며 출시 중에 있는만큼
    오히려 앞으로도 "인터넷 익스플로러" 의 점유율은 앞으로도 떨어질 것이라 전망은 되어도 다시 높아질 것이라 전망하기는
    어려운 상황입니다.

    과연 매서운 돌풍을 마주하고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의 "인터넷 익스플로러" 는 앞으로 어떤 결과를 얻게 될 까요?...

    이 글을 추천해 주세요!

    추천 하자 추천하기4

    이 글의 추천인들!

    4명의 다나와 유저 추천!

    ITware 님의 관련글 보기




    네티즌소식

    게시판 내용 검색 폼
   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
    글쓰기
    2년 전 글보기
    韓미인대회 우승 미스 미얀마 "성형·접대 강요받아" [1] L7암튼킬유 00:50:06 30
    개인용 NAS 확산에 보안 위협도 ‘적신호’ L7암튼킬유 00:48:33 11
    경찰, 현직판사 성추행 혐의 수사..법조계 잇단 성추문 [1] L6아자비이 00:40:54 3
    요요를 부르는 나쁜 다이어트 3가지 L6아자비이 00:38:19 6
    기초생활수급자 수 계속 감소..여야 엇갈린 반응 L7◈에클레시아 00:23:20 3
    솔잎 넣고 송편 찌지 마세요..재선충 농약 잔류 위험 L7◈에클레시아 00:18:46 5
    투신자살 여고생 '학교폭력' 폭로…경찰수사(종합3보) L8구인네스 00:12:10 1
    안양 페인트공장서 수증기 유출…직원들 일부 대피 L8구인네스 00:09:19 1
    삼성전자, '갤럭시 알파' 출시…얇고 가벼워졌다 [2] L5행운유슈 2014.09.02 18
    韓미인대회 우승 미스 미얀마 "성형·접대 강요받아" [3] L5비지떡과 추억들 2014.09.02 26
    도 넘은 '보수'.. 어버이연합·일베, 폭언·폭식으로 유가족 자극 [3] L5비지떡과 추억들 2014.09.02 31
    교육부, EBS 한국사 교재 사전검열? [2] L6무한제리사랑 2014.09.02 8
    MB "열심히 하고 있으니 경제 잘 될 것" [3] L6무한제리사랑 2014.09.02 20
    고교생 제자들 대회입상금 가로챈 교사 5명 입건 [1] L6무한제리사랑 2014.09.02 8
    신의진 의원, 장애우 e스포츠 대회 참석... '오해 풀기' L6무한제리사랑 2014.09.02 5
    [속보]2500원 레종…빠르면 올 말, 늦어도 내년 4500원에 사야할 상황… [1] L6무한제리사랑 2014.09.02 11
    누드사진 유출, 아이클라우드 해킹 탓? [3] L5☆BoombooM☆ 2014.09.02 22
    IQ(지능지수)는 변하는 것인가, 고정된 것인가? [1] L5☆BoombooM☆ 2014.09.02 10
    文 복지장관 "담뱃값 최소 4500까지 인상" [1] L5☆BoombooM☆ 2014.09.02 7
    “추석 연휴 전날 오후 4∼10시 교통사고 위험” [3] L5불이부리 2014.09.02 7
    게시판 내용 검색 폼